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업 소식

등록일
2020/03/16
제목
코스맥스, 美 NASA 바이오 소재로 선 케어(SUN CARE) 화장품 개발
코스맥스, 美 NASA 바이오 소재로 선 케어(SUN CARE) 화장품 개발


- 자외선 등 유해물질 차단, 피부 손상 회복에 우수한 효과
- 수분 베이스로 백탁 없는 가벼운 사용감 특징
- 세계 뷰티 시장서 항노화 화장품의 새로운 카테고리 만들 것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회사 코스맥스(회장 이경수)가 미(美) 항공우주국(NASA∙나사)의 스페이스 바이오 미생물 소재를 적용해 선 케어(SUN CARE) 화장품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코스맥스는 지난해 4월, ‘제2의 게놈(Genome)’이라고 불리는 마이크로바이옴(Microbiome) 화장품을 세계 최초로 출시하고 다양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후 나사의 우주 광선의 인체 영향 및 대응 프로젝트(Project EXPOSE-E)를 검토하고 바실러스(Bacillus sp.)와 데이노코커스(Deinococcus sp.)라는 균주를 발견 하게 된다. 해당 미생물은 우주 정거장 표면에서 수 백일이 지나도 생존했으며 자외선과 방사선은 물론 100˚C 이상의 높은 온도에서도 생존하는 미생물로 알려졌다. 

코스맥스 마이크로바이옴 유전체 연구팀은 이 균주들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햇볕에 그을린 노화된 피부를 회복시켜 준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는 자외선 차단에 매우 효과적이라는 결론을 도출하고 약 3년만에 제품 개발에 성공했다.

이 소재는 올 초 상표 특허 출원과 함께 솔라바이옴™(Solarbiome™) 이라고 명칭을 확정했다. 각종 유해 광원이라고 잘 알려진 자외선, 적외선, 가시광선을 차단 효과는 물론 ▲외부 환경에 대한 저항력 우수 ▲세포 손상 회복 ▲노화 방지의 특징을 나타냈다.

또한, EWG(Environmental Working Group) 그린(Green) 등급의 무기 자외선 차단 소재를 사용해 피부에 자극이 적다. 기존의 자외선 차단제에 비해 수분 베이스 제형으로 백탁이 없고 가볍고 산뜻한 사용감을 구현했다. 

이경수 코스맥스그룹 회장은 “새로운 선 제형은 나사의 미생물 소재를 기능성 화장품으로 탄생시킨 혁신 융합 제품”이라고 말하며 “미지의 영역이라고 알려진 마이크로바이옴 화장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항노화 화장품의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겠다”고 말했다. 

한편, 솔라바이옴을 적용한 선 제형은 이달 내 선보일 계획이다. 이는 ▲프라이머(primer) ▲플루이드(fluid) ▲크림 ▲앰플 등으로 고객사를 통해 출시된다. 향후 제품군을 쿠션 팩트, 파운데이션 등 다양한 색조 화장품으로 확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