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니스 상담

화장품 ODMㆍOEM전문기업인 코스맥스㈜ 관계회사로서
국내와 해외의 여러 분야에서 3ac의 기술이 활약하고 있습니다.

국내 20여 개 사, 그리고 해외의 고객사까지 쓰리애플즈 코스매틱스㈜은 국내 화장품 약 20여 개 사와 세계 각국에 당사가 신기술로 자체 개발한 용기 충진ㆍ포장 방법으로 각종 화장품 관련제품을 한 차원 높은 OEM/OEM으로 납품하고 있습니다.

고객의 작은 의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개발 담당자 정보
이름
연락처 - -
이메일
비밀번호
업체정보
업체명
사업자
번호
년간 매출
주소
제품출시
런칭품목
런칭 수량
런칭 일정
런칭 국가
유통채널/티켓가격
개발 요청사항
개발요청사항
특이사항
첨부파일
파일은 최대 50MB까지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5개까지만 추가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1. 개인정보의 수집 목적
- 고객문의 사항 및 비즈니스 상담의 원할한 의사소통을 목적으로 다음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연락처, 이메일주소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 기간
- 고객문의 사항 및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수집된 개인정보는 회사의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어 1년간 보관합니다.
- 다만, 작성자가 개인정보의 삭제를 원하는 경우 지체 없이 해당 정보를 삭제합니다.

4. 동의를 거부할 권리 및 동의 거부에 따른 불이익
- 작성자는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등과 관련한 위 사항에 대하여 원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 다만,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에서 필수정보에 대한 수집 및 이용에 대하여 동의하지 않는 경우는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취 소

기업 소식

등록일
2021/11/01
제목
코스맥스, 화장품 ODM 업계 최초 ESG 경영 평가 A등급 획득
코스맥스, 화장품 ODM 업계 최초 ESG 경영 평가 A등급 획득


-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전 부문 등급 상향 
- 새로운 ESG 의제 발굴과 실천에 힘쓸 것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 회사 코스맥스(대표 이병만)는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발표하는 2021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평가에서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오른 A등급을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지난 2003년부터 기업지배 구조 평가를 실시해 왔으며, 2011년부터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 수준을 평가해 매년 국내 상장회사의 ESG 등급을 공표하고 있다. 

올해 ESG 평가는 950개 상장회사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각 부문 평가를 바탕으로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765개사에 S, A+, A, B+, B, C, D까지 총 7개 등급을 부여했다. 그 중 A등급을 받은 회사는 171개사(약 22%)로, B등급 이하의 기업도 58%에 달한다.

코스맥스는 국내 화장품 ODM 업계 최초로 ESG경영 종합 A 등급을 평가 받았다. 세부적으로 ▲환경 부문 A ▲사회 부문 A ▲지배구조 부문 B+ 등을 받아 지난해보다 항목별 한 단계 상향되는 성과를 얻었다.   

앞서 코스맥스는 전 세계 주요 기업의 기후변화대응 전략과 온실가스 배출량 정보, 감축 노력 등을 평가하는 국제 비영리기구 CDP(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가 발표한 '2020 기후변화대응 부문'에서 B등급을 획득하기도 했다. 오는 2025년까지 온실가스를 30% 이상 감축하고 CDP A등급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지난 2019년부터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제로 플라스틱 캠페인'을 자체적으로 시행해 왔다. 최근에는 친환경 화장품 용기 개발과 사용을 늘리기 위해 SK케미칼, 우성플라테크, 레시피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아울러 노동, 보건, 안전, 환경 및 기업 윤리를 포함한 책임 있는 기업 활동을 평가하는 글로벌 인증 SMETA(Sedex Members Ethical Trade Audit)와 육아와 건강, 가족 지원 등 가족 친화 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에게 부여하는 가족친화인증을 획득하는 등 노동 환경 개선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는 "모든 임직원이 동참하는 ESG 경영을 통해 지속가능한 성장을 추구하고 있다"며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새로운 ESG 의제를 발굴하고 꾸준히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