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니스 상담

화장품 ODMㆍOEM전문기업인 코스맥스㈜ 관계회사로서
국내와 해외의 여러 분야에서 3ac의 기술이 활약하고 있습니다.

국내 20여 개 사, 그리고 해외의 고객사까지 쓰리애플즈 코스매틱스㈜은 국내 화장품 약 20여 개 사와 세계 각국에 당사가 신기술로 자체 개발한 용기 충진ㆍ포장 방법으로 각종 화장품 관련제품을 한 차원 높은 OEM/OEM으로 납품하고 있습니다.

고객의 작은 의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개발 담당자 정보
이름
연락처 - -
이메일
비밀번호
업체정보
업체명
사업자
번호
년간 매출
주소
제품출시
런칭품목
런칭 수량
런칭 일정
런칭 국가
유통채널/티켓가격
개발 요청사항
개발요청사항
특이사항
첨부파일
파일은 최대 50MB까지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5개까지만 추가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1. 개인정보의 수집 목적
- 고객문의 사항 및 비즈니스 상담의 원할한 의사소통을 목적으로 다음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연락처, 이메일주소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 기간
- 고객문의 사항 및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수집된 개인정보는 회사의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어 1년간 보관합니다.
- 다만, 작성자가 개인정보의 삭제를 원하는 경우 지체 없이 해당 정보를 삭제합니다.

4. 동의를 거부할 권리 및 동의 거부에 따른 불이익
- 작성자는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등과 관련한 위 사항에 대하여 원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 다만,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에서 필수정보에 대한 수집 및 이용에 대하여 동의하지 않는 경우는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취 소

기업 소식

등록일
2021/11/30
제목
코스맥스, 천연 기능성 소재로 MZ세대 맞춤형 헤어 케어 개발한다
코스맥스, 천연 기능성 소재로 MZ세대 맞춤형 헤어 케어 개발한다


- 콩 배아서 추출 EWG 그린 등급 원료로 한국, 중국 특허 출원
- 4조 원 탈모 시장 정조준, 클린뷰티 시장 선도할 것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기업 코스맥스(대표 이병만)가 급성장하고 있는 MZ세대(밀레니얼 세대+Z세대) 탈모 케어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코스맥스는 콩 배아에서 추출한 원료를 적용해 MZ세대를 타깃으로 탈모 완화 샴푸와 트리트먼트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국민건강보험 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탈모로 인해 진료받은 환자는 23만 480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특히 전체 환자에서 20~30대 비중이 약 44%(10만 3391명)로 불규칙한 생활습관이나 과도한 다이어트, 스트레스 등으로 탈모 증상을 겪는 MZ세대가 빠르게 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탈모 치료제 시장은 지난해 1255억 원 규모로 전년 대비 16.6% 증가했다. 모발 관리용 제품과 식품, 의료기기 등으로 범위를 넓히면 탈모 관련 시장 규모는 약 4조 원대로 추정된다.

코스맥스는 이에 2년 간의 연구 끝에 천연 유래 탈모 완화 소재인 ‘소이액트® (Soyact®)’를 개발했다. 기존의 기능성 소재들이 대체로 두피 환경을 개선해 탈모를 방지하는 간접적인 방식이었다면, 소이액트®는 모낭 세포에 직접 작용해 모발 성장을 촉진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콩의 배아에 풍부하게 함유돼 있는 ‘이소플라본’은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나는 스트레스로 인한 탈모 증상에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소이액트® 2%를 함유한 샴푸를 24주간 사용한 임상 시험에서도 탈모가 개선돼 모발 밀도가 증가하는 효과도 확인했다. 

코스맥스는 소이액트®에 대한 한국 · 중국 특허 등록을 마치고 지난해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탈모 완화 기능성 허가도 획득했다.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제품화를 시작해 고객사와 함께 샴푸와 샴푸바, 트리트먼트, 토닉 등 소이액트를 활용한 다양한 프리미엄 탈모 케어 제품을 순차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코스맥스는 이 외에도 '미라클 미네랄(Miracle Mineral)', '올레우로페인(Oleuropein)' 등 지난해 탈모 개선 효능 소재 2건에 대한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박명삼 코스맥스 R&I센터 원장은 "천연 유래 성분으로 탈모 완화 기능성 소재를 개발하는 것은 기술적 진입장벽이 매우 높은 분야"라며 "코스맥스는 헤어 케어 분야에서도 혁신 제품을 개발해 K-뷰티 카테고리를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맥스는 지난 10월 CJ온스타일과 함께 내년 상반기에 개인 맞춤형 헤어 케어 브랜드를 선보이기 위해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코스맥스는 맞춤형 화장품 제조를 위한 신규 설비, 진단에 맞춘 처방 프로그램 등을 마련해 고객의 니즈에 최적화된 제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CJ온스타일은 브랜딩 및 상품 판매를 비롯한 전반적인 상품 마케팅을 진행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