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비즈니스 상담

화장품 ODMㆍOEM전문기업인 코스맥스㈜ 관계회사로서
국내와 해외의 여러 분야에서 3ac의 기술이 활약하고 있습니다.

국내 20여 개 사, 그리고 해외의 고객사까지 쓰리애플즈 코스매틱스㈜은 국내 화장품 약 20여 개 사와 세계 각국에 당사가 신기술로 자체 개발한 용기 충진ㆍ포장 방법으로 각종 화장품 관련제품을 한 차원 높은 OEM/OEM으로 납품하고 있습니다.

고객의 작은 의견에도 귀 기울이겠습니다.
개발 담당자 정보
이름
연락처 - -
이메일
비밀번호
업체정보
업체명
사업자
번호
년간 매출
주소
제품출시
런칭품목
런칭 수량
런칭 일정
런칭 국가
유통채널/티켓가격
개발 요청사항
개발요청사항
특이사항
첨부파일
파일은 최대 50MB까지 업로드 할 수 있습니다. 첨부파일 5개까지만 추가할 수 있습니다.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에 대한 안내

1. 개인정보의 수집 목적
- 고객문의 사항 및 비즈니스 상담의 원할한 의사소통을 목적으로 다음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자 합니다.

2.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
- 이름, 연락처, 이메일주소

3. 개인정보의 보유 및 이용 기간
- 고객문의 사항 및 비즈니스 상담을 통해 수집된 개인정보는 회사의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어 1년간 보관합니다.
- 다만, 작성자가 개인정보의 삭제를 원하는 경우 지체 없이 해당 정보를 삭제합니다.

4. 동의를 거부할 권리 및 동의 거부에 따른 불이익
- 작성자는 개인정보의 수집, 이용 등과 관련한 위 사항에 대하여 원하지 않는 경우 동의를 거부할 수 있습니다.
- 다만, 수집하는 개인정보의 항목에서 필수정보에 대한 수집 및 이용에 대하여 동의하지 않는 경우는 제한이 있을 수 있습니다.

취 소

기업 소식

등록일
2022/05/31
제목
코스맥스, Z세대 참여 ‘바이미프로젝트’ 3기 성료
코스맥스, Z세대 참여 ‘바이미프로젝트’ 3기 성료

- Z세대 아이디어와 코스맥스 현직자 멘토링 만나 브랜드·제품 기획 프로젝트

- 국내외 고객사와 협업 통해 신제품 개발까지… 소비자와 소통 제공할 것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업체 코스맥스(대표 이병만)는 최근 ‘바이미프로젝트’(BY ME PROJECT) 3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31일 밝혔다.

 

바이미프로젝트는 코스맥스 현직자들과 Z세대(1990년대 중반 이후 출생자) 뷰티 크리에이터들이 만나 제품을 함께 기획하고 브랜드를 만드는 신개념 OBM(제조업자브랜드개발생산) 프로젝트다. 지난 2021년 5월 처음 시작해 3기까지 이어오고 있다.

 

이번 3기 활동은 지난 3월 발대식을 시작으로 약 3개월동안 진행했다. ‘Brand Your Beauty’를 슬로건으로 총 23명의 Z세대 크리에이터들이 참여했다. 활동 기간 동안 코스맥스 브랜드&콘텐츠 전략팀과 제형연구실 현직자들이 멘토가 되어 제형 개발을 진행했다. 그 결과 총 6개의 브랜드가 탄생했다.

 

지난 20일엔 3기 활동을 마무리하는 발표행사를 진행했다. 신아영 아나운서가 MC를 맡았으며 심사위원으로 박명삼 코스맥스 연구원장과 최동철 와디즈 부사장, 뷰티 크리에이터 민새롬이 참석했다.

심사 결과, 6개팀 중 상위 3개팀이 각각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의 영광을 얻었다. 대상은 애슬레져 화장품 브랜드 ‘클럽 비바’를 제안한 팀이 수상했다. 클럽 비바 팀은 브랜드와 함께 자외선 차단제 ‘비타 부스팅 캡슐 선 젤’을 선보였다. 클럽 비바 팀은 원료 차별화로 가벼운 사용감을 구현하고 스포티한 콘셉트로 출시해 선호도가 높을 것 같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3기 참가팀들이 기획한 브랜드는 기존 화장품 브랜드들과 협업해 제품화 후 론칭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상위 3개팀 그 외 최우수 활동자 1인에게는 코스맥스 공채 서류 전형 면제 혜택을 제공한다.

 

이병만 코스맥스 대표이사는 “참신한 아이디어로 무장한 Z세대가 전문가 못지 않은 기획력을 보여줘 감탄했다”며 “아이디어에 머무르지 않고 실제 제품 개발까지 이어져 고객사와 소비자 모두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맥스는 오는 하반기 바이미프로젝트 4기를 모집할 예정이다. 화장품에 관심이 많고, 아이디어가 넘쳐나는 Z세대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