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바로가기 본문바로가기

기업 소식

등록일
2021/04/29
제목
中 인구 3명 중 1명은 ‘코스맥스 제조’ 화장품 쓴다
中 인구 3명 중 1명은 ‘코스맥스 제조’ 화장품 쓴다

- 코스맥스 중국 법인, 화장품 月 4700만 개 생산

- 마스크 벗는 中, 올해 중국서만 5억개 생산 전망

- 온라인 고객사 비중 70% 넘어, 리드타임 3개월 시스템 개발

 

글로벌 화장품 연구∙개발∙생산(ODM)기업 코스맥스(대표이사 이병만)가 중국 시장서 월간(‘21년 4월) 화장품 생산량 47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코스맥스 중국 법인(코스맥스차이나∙코스맥스광저우)은 지난 18년 10월 한 달 동안 화장품 생산 3000만 개를 달성했다. 이후 2년 6개월 만에 월 4700만 개를 생산, 올해는 중국에서만 약 5억 개 이상을 생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중국인 3명 중 1명이 코스맥스가 생산한 화장품을 사용하게 되는 셈이다.

 

지난해 중국 시장은 대면 소비가 위축되면서 전자상거래가 폭발적으로 성장했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중국 인터넷 쇼핑몰 이용자는 전년 동기 대비 1억 1000만 명 늘었다. 또한 지난 10월까지의 미용 분야의 온라인 시장 점유율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6.7%나 증가했다.

 

코스맥스 중국 법인은 전자상거래 시장의 확대와 함께 마케팅·R&D·생산 등 모든 분야에 걸쳐 로컬 온라인 브랜드들을 지원하기 위한 올어라운드(all-around) 시스템을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로써 제품 교체주기가 빠른 온라인 마켓의 특성에 맞춰 신속한 신제품 출시와 제품 리뉴얼이 가능하도록 했다. 제품 의뢰부터 출시까지 소요되는 리드타임(lead time)을 5개월 수준으로 단축했고 올 상반기에는 3개월까지 줄일 계획이다.

 

지난해에는 시장에 처음 진입하는 신규 사업자를 위해 다품종 소량 생산 시스템도 전격 도입했다. 생산 유연성을 끌어올리기 위해서 △마스크 뷰티 카테고리 다양화 △지역별 맞춤형 신제품 출시 전략 △포스트 색조 화장품 개발 등으로 고객사의 니즈를 충족시켰다.

 

코스맥스 관계자는 “최근 중국에서 ‘코로나 19’ 확산세가 꺾이면서 마스크를 벗고 본격적으로 화장을 시작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그동안 억눌려 있던 소비 심리가 폭발하면서 색조 상품군을 중심으로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다”고 밝혔다. 

 

생산 수량 증가는 색조 화장품에 대한 관심이 되살아나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실제 코스맥스 중국 법인이 지난해 생산한 립 케어(립스틱, 립틴트) 제품은 약 1억 개를 넘어서며 역대 최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서비스 경쟁력과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OBM(Original Brand Manufacturing)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제품을 개발·생산하는 것을 넘어 브랜드와 마케팅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OBM 서비스는 신규 고객사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병만 대표이사는 "온라인 중심 전략으로 중국 법인의 온라인 고객사 비중은 70%을 상회하고 있다”고 말하며 “올해는 립틴트, 아이 팔레트 등 메이크업을 제품을 비롯해 기초 에센스 화장품을 중심으로 성장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스맥스 중국법인의 연간 생산 수량(CAPA)는 7억 2천만 개로 중국 시장에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인니, 태국 등 해외 법인을 포함한 CAPA는 20억 개를 상회 하고 있다.